고령가구 12년새 7.2배↑…노인 절반이 빈곤


(AP=연합뉴스DB)

저소득층 지출 증가속도 빨라…통신비, 가계 서비스지출 주도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가구주의 고령화 현상이 뚜렷해졌다.

또 가구주가 고령이거나 저소득층일수록 소득보다는 지출이 더 빠르게 늘어 빈곤 심화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연구원이 25일 발표한 '가구 특성에 따른 소비지출행태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를 보면 전체 가구에서 20~30대 가구주의 비중은 1990년 56.9%에서 2012년 23.4%로 절반 이상 줄었다.

반면 60세 이상 가구주는 같은 기간 3.4%에서 24.3%로 7.2배 늘었다. 2010년 기준 노인 빈곤율(가처분 가구소득이 중위 소득의 50% 이하인 비율)은 47.2%로 2008년 45.5%보다 높아져 노인의 절반 정도가 상대적 빈곤 상태에 처해 있다.

고령가구일수록 오락·문화를 제외한 교통, 음식·숙박 등 일부 서비스 품목에 대한 지출이 소득보다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저소득 가구일수록 소득보다는 지출 증가 속도가 빨랐다. 다만, 교육 부문은 가구의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지출을 상대적으로 가장 많이 해 우리 국민의 교육열을 보여줬다.

전체 가계 지출 가운데 식료품 등 필수 소비재 비중은 1990년 30.6%에서 2012년 17.6%로 감소했다.

대신 음식·숙박비(8.4%→12.7%), 교통비(6.4%→11.3%), 통신비(2.6%→6.7%) 비중은 증가했다. 이는 소득 증가로 여행·외식이 늘었기 때문이다.

가계의 서비스 지출비중은 51.9%에서 61.8%로 늘었다. 이중 지출비중 증가율을 100으로 했을 때 품목별 기여도는 통신(40.1%), 음식·숙박(27.5%), 교통(22.5%), 교육(7.4%) 순으로 컸다.

박문수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저소득 고령층의 소득 수준 향상과 빈곤 방지를 위해 사회안전망 구축과 같은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