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드라마고
작성일 : 2013 8 27

사랑하는 이와 함께 공간을 지배한다는 것은

몸으로 그 공간을 부비고 누비고 비비는 것이다.

그 전의 몸의 기억들이 무뎌 질 정도로

아침부터 잠들기까지 쉬지 말고

 

그리고 꿈에서 먼저 떠나버린 그를 떠올리며

흥건히 젖어버린 머리속의 절망

 

다시 일어나 낯선 옆의 그와 위로의 몸을 섞어라

지난  기억이 옆에서 서성이다

기다리고 아쉬워하고 지겨워하여 떠날 때까지

 

아 그리고 나서 던져진 붉은 몸에

창으로 불어오는 가을의 시원한 바람 한주먹

 

서둘러 가을 옷을 입고 따라나서

지난 겨울을 지나가는 그를 만나

제발 나에게 나쁜 기억을 남기지 말고

내가 원하는 모습으로 그곳에 있어달라고 말하고

그의 손을 잡고 포옹하고 입맞추고

다시 그와 한밤을 보내고 나니

 

지난 시간이란

이미 죽어 굳어버려 깨울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리본처럼 두 개의 사랑을 묶었던 어제를

억지로 잡아당기면 풀리겠지만

주름진 끈은 다음 날이 되면  다시 묶이지 않고 굳어 버린다. 

 

차라리 리본이었다면 어엿쁘지 않았을까

 

산을 오르고

세상을 등지고 바다를 바라보고

책을 섞어보고

영화 수십편을 연달아 보며

 

촛불을 켜두고 자신의 그림자와 술을 마시며

주황색 고독과 대화하는 기억도 만든다.

 

백성없는 왕국의 제사날

주인없는 머슴의 자유로운 춤

그러다 만난 버려진 사랑의 두근거림 

 

여보시요.

어쩌겠소.

그런 것은 지금도 있고

언제나 지나쳐 가는 것

 

 

 

 

 

카테고리 :
시창작
조회 수 :
987
등록일 :
2013.08.27
22:14:05 (*.232.122.47)
엮인글 :
http://vanziha.net/zbxe/135516/05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vanziha.net/zbxe/13551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42 시창작 당신은 나입니다. 1 [1] [레벨:13]드라마고 316   2016-07-05
 
41 시창작 난민보트 file [레벨:13]드라마고 267   2015-12-27
 
40 창작스토리텔링 종교인의 사회 참여 file [레벨:0]장동만 893   2014-01-10
 
39 시창작 아빠와 아이들 [레벨:13]드라마고 1392   2013-09-08
 
» 시창작 트라우마의 지겨움 [레벨:13]드라마고 987   2013-08-27
사랑하는 이와 함께 공간을 지배한다는 것은 몸으로 그 공간을 부비고 누비고 비비는 것이다. 그 전의 몸의 기억들이 무뎌 질 정도로 아침부터 잠들기까지 ...  
37 마음의 이야기 일기 [레벨:13]드라마고 981   2013-06-23
 
36 시창작 평범한 현관 [1] [레벨:13]드라마고 960   2013-05-05
 
35 시창작 변명할 수 없는 나 [레벨:13]드라마고 767   2013-05-03
 
34 시창작 감자를 보았나요. [1] [레벨:13]드라마고 995   2013-05-03
 
33 시창작 나의 존재만으로 불편한 [1] [레벨:13]드라마고 1010   2012-07-10
 
32 마음의 이야기 이사를 앞두고 [2] [레벨:19]지경 1147   2012-04-05
 
31 마음의 이야기 숲속 홍길동님을 기억하며.. [레벨:19]지경 1044   2012-04-05
 
30 마음의 이야기 길을 잃은 너에게 [레벨:14]결.. 1434   2011-03-26
 
29 마음의 이야기 공정한 삶을 스스로에게 물어야 할 때. [레벨:13]드라마고 1449   2011-01-12
 
28 활동스토리텔링 학생들과 마을을 돌다가.. [1] [레벨:11]정씨 1545   2011-01-07
 
27 마음의 이야기 창과 방패 [레벨:19]반지하 1654   2010-08-13
 
26 마음의 이야기 아프다.. [레벨:19]반지하 1503   2010-08-13
 
25 마음의 이야기 .. [레벨:19]반지하 1268   2010-08-13
 
24 시창작 들판에게 [레벨:19]반지하 1375   2010-08-13
 
23 마음의 이야기 옛노트에서 [레벨:19]반지하 1434   2010-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