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드라마고
작성일 : 20130908

 아빠가 울고 있다
 아빠가 고개를 숙이고 있다
 아빠의 얼굴이 검다
 아빠는 술에 취했다

 등뒤에 밀물이 차오르고
 사람들이 걷는 길을 따라 가을 바람이 시원하게 부는데
 아빠는 시들어버린 자신의 꿈을 혼자 들여다 보고 있다.

 마른 체격에 단정한 머리에 안경을 쓰고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빗겨 어딘가를 보고 있는 아들과
 하얀 피부에 긴머리 구슬달린 분홍 슬리퍼를 신고
 타인들에 시선에도 아빠곁에 바짝 붙어 앉아 분홍색 전화기를 만지작 거리는
 큰 딸이
 아빠의 고개를 들고 싶어 한다.

 엄마는 어디 있을까?
 아이들은 잘 견디고 있다.
 
 힘든 세상살이
 서로 미워하지 않고
 안쓰러워하는 맘을 위로하면

 더불어 스스로 살아내고
 어려움을 간결하게 이야기하고
 세상의 모순을 발견하면
 
 아빠는 언제고 다시 힘을 내고
 아이들은
 학교를 다니다 말다 하더라도
 몇 년 더 자라면 자기 일을 척척 해낼 것이다.

 이 미친세상의 책임을 아이들에게 뭍지 않는다면
 미친세상에 아이들에게 버려두지만 않는다면 
 
 아이들은 이 어려움을 기억하고 살아갈 방법을 찾아낼 것이다.

카테고리 :
시창작
조회 수 :
1388
등록일 :
2013.09.08
22:11:12 (*.232.207.25)
엮인글 :
http://vanziha.net/zbxe/135650/10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vanziha.net/zbxe/13565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42 시창작 당신은 나입니다. 1 [1] [레벨:13]드라마고 307   2016-07-05
 
41 시창작 난민보트 file [레벨:13]드라마고 265   2015-12-27
 
40 창작스토리텔링 종교인의 사회 참여 file [레벨:0]장동만 885   2014-01-10
 
» 시창작 아빠와 아이들 [레벨:13]드라마고 1388   2013-09-08
아빠가 울고 있다 아빠가 고개를 숙이고 있다 아빠의 얼굴이 검다 아빠는 술에 취했다 등뒤에 밀물이 차오르고 사람들이 걷는 길을 따라 가을 바람이 시원하...  
38 시창작 트라우마의 지겨움 [레벨:13]드라마고 984   2013-08-27
 
37 마음의 이야기 일기 [레벨:13]드라마고 978   2013-06-23
 
36 시창작 평범한 현관 [1] [레벨:13]드라마고 952   2013-05-05
 
35 시창작 변명할 수 없는 나 [레벨:13]드라마고 767   2013-05-03
 
34 시창작 감자를 보았나요. [1] [레벨:13]드라마고 992   2013-05-03
 
33 시창작 나의 존재만으로 불편한 [1] [레벨:13]드라마고 1006   2012-07-10
 
32 마음의 이야기 이사를 앞두고 [2] [레벨:19]지경 1145   2012-04-05
 
31 마음의 이야기 숲속 홍길동님을 기억하며.. [레벨:19]지경 1042   2012-04-05
 
30 마음의 이야기 길을 잃은 너에게 [레벨:14]결.. 1433   2011-03-26
 
29 마음의 이야기 공정한 삶을 스스로에게 물어야 할 때. [레벨:13]드라마고 1447   2011-01-12
 
28 활동스토리텔링 학생들과 마을을 돌다가.. [1] [레벨:11]정씨 1539   2011-01-07
 
27 마음의 이야기 창과 방패 [레벨:19]반지하 1654   2010-08-13
 
26 마음의 이야기 아프다.. [레벨:19]반지하 1503   2010-08-13
 
25 마음의 이야기 .. [레벨:19]반지하 1267   2010-08-13
 
24 시창작 들판에게 [레벨:19]반지하 1372   2010-08-13
 
23 마음의 이야기 옛노트에서 [레벨:19]반지하 1429   2010-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