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076kN
3f092Z5
2AurLNr
3e0AWmo
3gobp8q
3e5ChZu
2NSx2kT
38qtvnu
3gq6Fz1
38vgysD
38AYTzS

지은이 제이슨 W. 무어 (Jason W. Moore, 1971~ )
미합중국의 환경사학자이자 역사지리학자이며, 2013년부터 빙엄턴 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2007년에 버클리 소재 캘리포니아 대학교에서 지리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에 2010~2년에 걸쳐 스웨덴의 우메오 대학교에서 지성사를 가르쳤다. 생태적 맑스주의의 한 갈래이면서 생명의 그물 속 인간 역사를 생각하는 방식으로 세계생태론을 선도하는 학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현재 <세계생태 연구 네트워크>(World-Ecology Research Network)를 조직하여 운영하고 있다. 저서인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자본의 축적과 세계생태론』(Capitalism in the Web of Life: Ecology and the Accumulation of Capital, 2015; 갈무리, 2020)으로 <미국사회학협회> 세계체계 정치경제학 분과의 석학 학술상을 받았다. 편저로는 『인류세인가 자본세인가?: 자연, 역사, 그리고 자본주의의 위기』(Anthropocene or Capitalocene?: Nature, History, and the Crisis of Capitalism, 2016)가 있고, 공저로는 『저렴한 것들의 세계사』(A History of the World in Seven Cheap Things, 2017; 북돋음, 2020)가 있다. 편집자로 참여한 『자본주의의 생태들: 21세기의 문화, 권력, 그리고 위기』(Capitalism’s Ecologies: Culture, Power, and Crisis in the 21st Century, 2020)가 PM Press에서 곧 출간될 예정이다.

옮긴이 김효진 (Kim Hyojin, 1962~ )
서울대학교에서 물리학을 공부하였다. 인류세 기후변화와 세계관의 변천사에 관심이 많으며, 블로그 <사물의 풍경>에 관련 글을 올리고 있다. 옮긴 책으로 『네트워크의 군주: 브뤼노 라투르와 객체지향 철학』(갈무리, 2019)과 『비유물론: 객체와 사회 이론』(갈무리, 2020)이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갈무리 도서
『자본을 어떻게 읽을 것인가』(해리 클리버 지음, 조정환 옮김, 2018)
『역사의 시작』(맛시모 데 안젤리스 지음, 권범철 옮김, 2019)
『피와 불의 문자들』(조지 카펜치스 지음, 서창현 옮김, 2018)
『캘리번과 마녀』(실비아 페데리치 지음, 황성원, 김민철 옮김, 2011)
『가부장제와 자본주의』(마리아 미즈 지음, 최재인 옮김, 2014)

 

구입처

온라인서점 / 전국대형서점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북스리브로(오프라인)

지역서점
[서울] 고려대구내서점 그날이오면 풀무질 더북소사이어티 레드북스 산책자
[광주] 책과생활
[부산] 부산도서 영광도서
[부천] 경인문고
[제주] 제주풀무질